9시에 전직원 있는 회사 vs 9시에 전직원 없는 회사

자기계발/취업과 직장생활
9시에 전직원 있는 회사 vs 9시에 전직원 없는 회사

 

오늘 9시까지 야근을 하고 집에 들어오니 밤 11시가 넘었네요. 씻고 옷 갈아입고 잠시 휴식을 취하고 컴퓨터에 앉습니다. 바로 야근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고 싶기 때문입니다. 저의 이전 직장은 9시에 전직원이 남아 있는 경우가 대다수였지만 현재 직장은 9시에 전직원이 없는 정반대의 상황이 연출되고 있습니다. 

 

 

 

 

 9시에 전직원이 있는 회사, 분명 안 좋다.

 

 

보통 저녁 9시까지 전직원이 남아 있으면 상하구조가 엄격하고 효율성을 떨어지면서 빡세기만 한 회사라고 추정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물론 전직원이 일과 회사가 너무 좋아서 야근을 즐기는 경우도 있을 것 같지만 제 주변에는 없는 관계로 접어두겠습니다.

 

저의 전 직장은 광고대행사였기 때문에 오전에는 주로 보고와 모니터링 업무 그리고 오후에는 외부 미팅이나 광고 전략에 대한 킥오프 미팅이었습니다. 그러다보니 실질적으로 광고전략을 세우기 위한 자료 수집이나 벤치마킹 등은 오후 6시 이후에나 가능하면서 자연스럽게 야근이 일상이었쬬.

 

또 한 예상치 못한 일들의 연속이었기에 기획자나 개발자 그리고 디자이너 할 거 없이 대부분 매일 스트레스를 받았습니다. 그래서 야근을 위한 저녁 식사를 하면서도 소주나 맥주 한 잔을 하며 기분을 달랬습니다. 그렇게 다시 돌아와 업무를 하긴 했지만 당연히 집중해서 좋은 결과물들을 낼 수는 없었습니다.

 

다른 회사 이야기들을 들어봐도 분명 야근이 잦고 일상인 회사는 직원들의 만족도도 낮고 업무에 대한 퍼포먼스도 떨어지는 편이었습니다. 간혹 소수정예로 몸을 불사르며 단기간에 성장하는 회사도 있지만 혜택과 만족은 역시나 소수에 불과했습니다.

 

 

 

 

 9시에 전직원이 없는 회사, 좋기만 할까?

 

 

위와 같은 경험이 있었기 때문에 저는 오늘 저의 경험이 굉장히 낯설었습니다. 일의 진척이 더디고 무언가 정리가 안되는 상황이어서 오후 9시까지 야근을 했을 뿐인데 마지막으로 불을 끄고 나왔습니다. 저희 층 뿐만 아니라 위 층도 올라가봤니 역시나 깜깜.

 

저의 전 직장처럼 야근이 많은 회사에 다니는 사람들은 이 이야기를 들으면 '와, 좋다. 겁나 부럽다'라는 생각을 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심지어 연봉을 조금 덜 받아도 좋으니 더도 말고 오후 7시에는 퇴근했으면 좋겠다라는 꿈을 갖고 계신 분들도 많을 것입니다.

 

하지만 저처럼 성장지향주의의 사람들은 자신의 주어진 일만 하려하고 마치 선생님이 나가면 시끄러워지는 교실과 같이 상사가 자리를 비웠을 때 덩달아 느슨해지는 사람과 조직에 대해 아쉬움을 느낍니다. 실제로 그런 행동을 하는 사람들은 업무에 집중할 때도 퍼포먼스가 나지 않습니다.

 

그래서 사실 현재 회사는 성숙기를 지나 정체기와 유사한 모습을 보이고 있으면서도 그 누구도 우리 최고지 않느냐, 한 번 같이 좋은 결과 만들어서 성장도 하고 보상도 받자라고 나서지 않습니다. 그리고 상사의 지시에 YES MAN이 되어 갑니다.

 

 

 

 

  업무 시간이 지나면 퇴근하는 문화가 필요해

 

 

한국이라는 사회가 늘 치열한 경쟁 속에 있어 안일하다가는 손에 쥐고 있는 숟가라가저 뻇기게 되어 늘 남들보다 더 많이 그리고 열심히 일을 해야 하는 환경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늘 바쁘고 야근이 많을 수 밖에 환경인 것입니다.

 

하지만 조금씩 인식이 변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사람이 살아가면서 가장 중요시해야 할 것은 바로 행복입니다. 사랑하는 사람과의 저녁 식사와 대화 그리고 여가 생활을 통해 행복하게 살아야 하는 것은 가장 중요한 삶의 지침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업무 시간 이후에는 그런 행복을 누리는 것이 당연한 사회 분위기가 조성되어야 합니다. 그러다 경쟁력이 떨어질텐데? 라고 반문도 할 것입니다. 과연 그럴까요? 곰곰히 생각해보면 상사의 잘못된 지시나 불필요한 요청으로 허비한 시간 그리고 내가 업무 시간에 딴 짓하고 멍 때린 시간에만 집중해도 야근은 불필요할 것입니다.

 

직원은 모든 일을 행함에 있어 이것이 정녕 나의 최선인가라는 물음표를 가져보고 임원들은 잘못된 선택이나 형식 그리고 격식 때문에 업무의 효율성이 떨어지고 있는 것은 아닌지 따져봐야 합니다. 그러다보면 서로를 이해하면서 효율적인 업무를 수행할 수 있을 것입니다.

 

 

 

 

전 그래도 당분간 야근을 즐겨보려 합니다. 이런저런 문제와 회사의 분위기 때문에 잠시 안주해 있었지만 좋은 성과를 낸다면 그만큼 발언의 기회도 많아질 것입니다. 그럴 때마다 조금씩 내가 원하는 회사가 될 수 있도록 의견을 개진할 생각입니다. 사실 이런 생각을 하게 된 것도 편한 회사 분위기 덕분이 아니었을까라며 감사하는 마음도 가져봅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