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사의 질타가 억울 할 때

자기계발/취업과 직장생활
상사의 질타가 억울 할 때

 

어제, 오늘 퇴근 시간과 잠자기 전에 한상복이 엮은 <필요한 사람인가>라는 책을 읽고 있습니다. 왜냐면 어제 상사에게 질타를 받아 회사 생활에 대한 회의감이 증폭되어 마음이 안정이 필요했기 때문입니다.

 

다행히 마음 약한 저 같은 직장인들에게 도움이 되는 직설적인 화법으로 마음은 금방 차분해졌고 저와 같은 일을 겪은 분들을 위로하고자 글을 남겨봅니다.

 

 

 

 

 본의 아닌 지각에 대한 상사의 질타

 

 

저희 회사는 셔틀버스가 있어서 출근 시간에 편하게 회사에 출근할 수 있습니다. 피곤한 몸을 이끌고 아침부터 버스와 지하철에서 사람에서 치이는 것이 아니라 약 1시간동안 꿀잠을 잘 수 있어 너무 좋습니다.

 

평소에는 셔틀버스가 50분만에 회사에 도착하지만 갑작스런 교통 체증 때문에 정확히 6분 늦게 회사에 도착했습니다. 회사에 도착하니 분위기가 너무 엄숙해서 조심스럽게 '안녕하세요'라는 인사와 함께 자리에 앉았습니다.

 

10분이 지났을 때 팀장님이 부르시더군요. 지각한 것 자체로는 문제삼지 않는다, 하지만 늦을 것 같으면 미리 문자를 보내고 이야기 하는 것이 기본 아니냐며 질타를 하셨습니다.

 

 

 

 

 쌓이고 쌓여있던 억울한 감정의 폭발

 

 

하지만 제 입장에서는 다른 사람들도 가끔 말없이 지각을 하는 반면 저는 지각을 한 적이 평소에 없었고 9시에 버스가 도착해서 굳이 연락을 드릴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으며 분위기가 엄숙해 조용히 자리로 왔던 것이었습니다.

 

특히 지난 5년간의 직장 생활동안 단 한번도 지각을 한 적이 없었을 정도로 철저했는데 그 부분에 질타를 받았다는 것이 너무도 자존심이 상하는 것이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과거 내 잘못이 아님에도 내가 다 책임져야 했고 업무에 부하가 걸려서 생긴 실수들이 나타나면서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는 현실에 대한 억울함 등도 함께 폭발했습니다.

 

 

 

 

 심각한 회의감과 억울함을 이렇게 전환시켜보자.

 

 

지금까지 2곳의 회사를 거치면서 나름 업무를 잘 수행해내고 성실하고 믿을만한 인재로 평가받다가 이 회사에서는 그런 존재감이 없음에 여기에 더 남아있어야 하는 회의감마저 들었습니다.

 

하지만 <필요한 사람인가> 라는 책에서 작은 일일 때 더 꼼꼼하게 따지고 챙겨야 큰 일로 비화되는 것을 미리 막을 수 있다고 하는 말에 공감을 했습니다.

 

제가 겪은 일에서도 본질은 내 억울한 상황이 아니라 직장 생활을 하면서 지켜야 할 기본적인 도리를 지키지 않았다는 것에 있는 것입니다.

 

 

 

 

인생론의 마키아벨리즘으로 불리는 <오라클-신중함의 기예에 대한 핸드북>이라는 책을 쓴 그라시안이 말하길

"지혜로운 사람은 미움의 감정을 자제할 줄 안다. 자신보다 나은 사람을 미워하는 것보다 더한 손해가 없기 때문이다. 뛰어난 사람과 친하게 지낼수록 자신이 나아지고, 그들을 미워할수록 자신은 보잘것 없어진다."

 

본인의 잘못을 상사가 질타할 때 왜 나만? 그렇게 큰 잘못인가? 라고 생각한 이와 같읕 경험이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물론 욕하면서 기분을 풀 수도 있고 싫은 소리를 웃으며 받아들이기는 힘들겠지만 이런 부분은 놓치고 실수했구나라는 인식을 갖게 된다면 더 현명하고 멋진 사람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