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비통 3초백을 존경하는 사회

정치사회/사회현상 재해석
루이비통 3초백을 존경하는 사회 

 

루이비통을 흔히 3초백이라고 합니다. 길거리에서 3초마다 볼 수 있는 흔한 가방이기 때문입니다.  저 역시도 루이비통 가방을 하나 갖고 있습니다. 이쁘고 실용적이며 XL로 도배되어 있는 그런 허세 가방은 아니라면서 스스로를 대변했습니다.

 

하지만 실용적이고 알뜰한 가방보다는 그래도 명품이 더 좋다는 생각에 애초에 루이비통 내에서 가방을 선택했던 것 같습니다.  이렇게 명품을 존경하는 사회가 비단 지금의 사회적 현상만은 아닙니다.

 

 

 

 

 빅토리아 여왕 시대의 잭슨 앤드 그레이엄 가구 

 

 

빅토리아 여왕 시대에는 천박한 가구가 날개 돋친 듯이 팔려나갔다고 합니다. 다수는 런던의 잭슨  앤드 그레이엄이라는 회사의 작품이었는데 그 가운데서 가장 화려한 가구는 가지를 잘라낸 떡갈나무를 깎아 만든 장으로 포도를 따는 소년상, 여상주 둘, 조각한 벽기둥으로 장식되어 있습니다.

 

이 장의 핵심은 높이가 60cm에 이르는 금박을 입힌 웅장한 황소입니다. 이 사회에서는 화려한 장식을 과 시하는 물건을 가진 사람들이 존경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무조건적인 명품에 대한 갈망 

 

 

이런 현상은 가방, 가구 등에 한정되어 있지 않습니다. 자동차나 오토바이 그리고 자녀의 유모차나  장난감까지. 문제는 명품이나 고급의 제품들을 구매할 정도로 여유롭지 않은 사람들도 무리하면서까 지 이를 구매한다는 것입니다.

 

월급 150만원을 받는 사람이 3달을 모아 300만원의 가방을 산다거나 월급이 200만원인 사람이 6,000만원의 BMW를 사서 월 할부금을 150만원씩 낸다거나. 제가 바람직하다고 생각하는 사회현상은 아니지만 이들을 비난할 수는 없습니다.

 

 

 

 준거집단으로부터 경쟁과 비교가 일상인 사회  

 

 

우리는 학창시절부터 경쟁을 경험합니다. 남들보다 더 좋은 점수를 받거나 잘생겼거나 더 좋은 가방, 스마트폰, 옷을 입을 경우 다수에게 관심과 존경을 받습니다. 이를 따라가지 못할 경우는 차디찬  냉대를 받게 되는데 가슴 한 편에 사회적 관심에 대한 동경도 품게됩니다. 

 

동경이 커질수록 현실을 망각하게 되고 객관적인 사고를 잃게 됩니다. 또 한 명품을 갖게 됨으로 얻게 되는 관심과 만족이 크기 때문에 갈망에서 쉽게 헤어나오질 못합니다.

 

 

 

 

루이비통 3초백을 갖는 비용으로 운동에, 여행에, 자기계발에 투자한다면 5년만 지나도 지금보다 훨씬 윤택한 삶을 누릴 수 있습니다. 또 한 삶의 질이 바뀌면 다른 경험의 기회를 가져다 줍니다. 그리고 더욱 성장할 수 있는 길을 걸을 수 있습니다.

 

화려한 옷을 입어 빛나는 사람이 아니라 내면이 매력적인 사람이 더 좋고 훌륭한 사람들의 마음과 관심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은 시대의 관심사가 변해도 변하지 않은 사실입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