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와 30대 남자의 연애관 차이 - 연애 피로

생각노트/나만의 인생철학

오늘 친구와 술 한잔을 기울이다

소개팅 한 여자와의 관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대화를 하면서 20대와는 달리 30대가 되면서 남자의 연애관이 바뀌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느 덧 30이 넘었습니다.

예전 TVN의 끝장토론의 20대 대표로 출연했을 때까지만 하더라도

저는 영원한 20대일 줄 알았습니다. 그만큼 젊다는 것이 너무 좋았습니다.

 

하지만 어느 덧 30대가 되었습니다.

 

30대가 되니 연애관이 많이 바뀌었습니다.

아니 연애관은 사리지고 결혼관만 남았다고 하는 것이 맞을 것 같습니다.

 

분명 29살까지만 해도 결혼에 대한 생각을 현실적으로 해본 적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30살이 되던 해 친한 친구 중에 한 명이 처음으로 결혼을 했고

집에서도 결혼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저 뿐만이 아니라 다른 친구들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러다보니 이제는 만나는 여자를 연애 상대가 아닌 결혼 상대로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연애는 좋은 감정, 설레는 감정으로 시작할 수 있었지만

결혼을 생각한 순간 자연스레 통과 관문이 생기게 되었습니다.

 

예를 들어 나의 취미를 맞춰줄 수 있는지, 부모님과는 잘 맞을지,

내가 꿈꿔 온 결혼생활을 함께 할 수 있는 사람인지 등..

 

그렇다고 그런 기준들을 충족한 사람만을 만나는 것은 아닙니다.

사람은 이성이 늘 감성을 지배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내가 만난 사람과 마음이 통하면 앞서 세운 기준들을 그 사람에게 맞춰 바꾸게 됩니다.

 

하지만 분명 30대가 되면 20대의 순수함과 사랑에 대한 뜨거움을 식는 것 같습니다.

20대처럼 문자 하나하나, 말투 하나하나에 일희일비 하고

그 사람을 행복하게 하기 위해 많은 생각을 하며 준비를 하지 않게 됩니다.

또 한 소개팅을 통해 만났을 때 3번 이내의 빠른 결정을 하려고 합니다.

어중간한 관계와 오랜 시간의 밀당은 30대에게 큰 피로가 되기 때문입니다.

 

여기서 30대 남자들은 실수를 합니다.

자신의 연애 피로를 줄이기 위해 상대방에게 결론을 재촉합니다.

누군가를 재촉할 경우 상대방은 거부감이 생기게 되어 비호감으로 변하게 됩니다.

그렇게 30대 남자는 연애에 실패를 하게 되고 또 다른 소개팅을 하고 상황을 반복합니다.

 

그렇다고 30대 남자가 연애 피로를 느끼는 연애관이 나쁘다고 말할 수 만은 없습니다.

그들이 그렇게 조급한 이유는 다른 모든 기준을 깨고서도 상대방을 만나보겠다는 일종의 열정이기 때문이지요.

 

그냥 술김에 한 번 끄적여 보았습니다.

 

저는 오늘 추석에 슈퍼문을 보며 두가지를 빌었습니다.

하나는 우리 가족 건강하게 해달라는 것과 다른 하나는 좋은 인연이 될 수 있도록 해달라는 것.

 

모두 이루어졌으면 좋겠네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