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러를 향한 이국주, 이국주를 향한 온시우

저널리즘/언론표현의 자유
악플러를 향한 이국주, 이국주를 향한 온시우

 

우리 결혼했어요에 출연 중인 개구우먼 이국주가

자신을 인신공격한 악플러들을 비난했고

그런 이국주를 배우 온시우가

그녀의 성희롱을 언급하며 비판을 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와 같다.

 

 

 

 


악플러 공개 저격한 이국주

 

18일 이국주의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내용이다.

 

먼저 네티즌이

"촬영비 두둑하게 챙겨줘도

절대 저딴 돼지녀랑 안한다"

"누군가 자본주의의 끝을 묻거늘,

고개를 들어 슬리피를 보게하라."

 

이 댓글을 본 이국주는

"너네가 백억줘도 나도 너네랑 안해"

"슬리피걱정하기전에너네걱정해"

"근데가만히있지는않을꺼임"

"기대해도 좋아요"

라고 악플러들을 저격했다.

 

악플러들의 지나친 인신공격에

강력하게 대응했던 사례는 있었지만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바로 제3자의 개입이 있었다.

 

 

 


이국주를 비판한 온시우?

 

 

이국주의 인스타 글이 올라온 다음 날인 19일에

배우 온시우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댓글로 조롱당하니까 기분 나쁜가요?"

"당신이 공개석상에서

성희롱한 남자연예인들 어땠을까요?"

"부끄러운줄이나 아시길"

이라며 개그우먼 이국주를 비판했다.

 

과거 이국주는 방송 및 공개석상에서

강제 뽀뽀 및 엉덩이를 만지는 등의

행동을 했던 전력이 있었고

아마 온시우는 못마땅했었던 것 같다.

 

역으로 이국주가 악플러에게 공격을 받고

비난하는 모습을 보이자 온시우는

그녀의 태도를 지적했던 것이다.

 

이에 대한 의견은 분분하다.

 

 



초점이 어긋난 비판인가?

짚고 넘어갔어야 할 부분인가?

 


먼저 가장 먼저 일어난 사건인

이국주의 성희롱 건과 관련해서는

예전에 문제가 약하게 제기되었지만

각본에 있었던 내용이었다며 잠잠해졌다.

개그 프로그램들을 보면 개그를 목적으로

진한 남녀의 스킨십 장면들이 연출되긴 한다.


여기에 2가지 잘못된 인식을 꼽을 수 있다.

하나는 성희롱에 대한 가벼운 인식과 역차별,

다른 하나는 남자들의 외모 지상주의다.


대중매체나 공식 석상에서는 스킨쉽이

일방적이고 과할 경우 성희롱이 될 수 있다.

특히 유머와 개그를 위한다는 이유로

거침없다면 잘못된 인식임에는 틀림없다.


이번엔 사건의 주체를 한 번 바꿔보자.

뚱뚱한 이국주가 뽀뽀하고 만지는 것이 아니라

날씬하고 이쁜 김태희가 그랬다면

아마 악플러들은 "나한테도 좀 해줬으면"

이라는 댓글을 달았을 것이다.

배우 온시우도 과연 비판했을까?





여기서 가장 큰 문제는

악플러들의 외모 지상주의를 바탕으로 한

개그우먼에게 모욕적인 인신 공격을 한 부분이다.

하지만 개그우먼 이국주 역시

이를 표면으로 끌어내 똑같이 조롱했으며

그동안 개그라는 이유로 공식 석상에서의

빈번하고 과한 스킨쉽은 성희롱이 될 수 있다는

인식을 이 기회에 가져볼 필요는 있다.


마지막으로 배우 온시우가 제기한 문제는

한 번쯤 짚고 갈 부분이긴 하나

냉정한 비판이기보다는 감정 표출이었다.


충분히 이슈가 되리라는 것을 알았던

개그우먼과 배우가 감정적으로 표출해

괜히 남녀갈등만 깊어지지 않나 우려된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