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영월의 국내 100대명산 백덕산 눈꽃산행 후기 - 등산코스 : 문재 쉼터

여행일지/국내명산 등산기

강원도 영월의 국내 100대명산 백덕산 눈꽃산행 후기 - 등산코스 : 문재 쉼터 



올해 처음으로 설산을 등산했습니다. 바로 강원도 영월에 있는 1,350미터의 백덕산 !! 무려 15km으로 걸었던 등산이었지만 눈꽃산행과 정상의 하얀 설경은 모든 것들을 잊게 해주었습니다. 역시 겨울 등산은 여름 등산보다 훨씬 매력적이었습니다. 






강원도 영월에 위치한 백덕산은 나름 국내 100대 명산에 속합니다. 등산 코스로는 문재와 묵골, 운교리의 3가지 코스가 있습니다. 저희는 문재 코스를 택해 서울에서 약 2시간을 달려 문재 쉼터라는 곳에 도착했습니다.




2018년 2월이면 그 기다리고 기다리던 평창 동계올림픽대회가 시작됩니다. 강원도로 달려가는 길에는 올림픽스타디움이라는 노란 표지판도 있었고 이렇게 평창 마스코트도 설치되어 있었습니다.




서울에서 출발할 때는 비가 내렸는데 문재 쉼터에 도착하자마자 눈이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눈꽃산행 하러 여기까지 온 것이었기 때문에 기분이 좋아졌습니다. (겨울에는 늘 아이젠을 지니고 다녀야 합니다.)




하얀 눈을 좋아라하기에 눈꽃산행에 대한 설레임과 기대감이 넘쳤습니다. 하나 내리는 눈과 바람을 이겨내며 등산하는 것은 여간 쉽지 않았습니다. 




저는 등산코스로 문재를 선택했는데 백덕산 정상까지의 거리가 5.8km로 짧은 거리는 아닙니다. 또 한 중간에 사자산을 거치기 때문에 오르락 내리락을 하고 약간의 경사도 이어집니다.




백덕산을 약 2시간 정도 올라가니 다행히 눈이 그치고 햇살이 비치며 아직 초록색의 식물들과 갈색의 나무 그리고 아직 떨어지지 단풍 위로 쌓인 눈이 장관을 만들어 주었습니다 .




백덕산을 다른 계절에 온 적은 없었지만 이렇게 겨울에 와보니 왜 국내 100대 명산이라고 불리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겨울에 눈이 왔을 때 이렇게 환상적인 눈꽃을 만들어 주기 때문입니다. 




문재 쉼터 초입에서부터 백덕산 정상까지 무려 5시간이 걸렸습니다. 그 이유는 중간에 밥을 거의 2시간 정도 먹기도 했기 때문입니다. 백덕산 정상에서 본 설경입니다.




백덕산을 올라가자마자 주변을 돌아보니 '우와' 라는 감탄사가 흘러나왔습니다. 소백산의 설산을 등산한 적은 있었지만 눈이 녹은 이후여서 이런 설경을 보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다만, 안개 때문에 많이 가려진 부분은 아쉬웠습니다.  




함께 등산 한 다른 분게서 찍어준 사진~ 늘 사진을 찍는 역할이기 때문에 멋진 곳에서 멋지게 찍은 사진들이 없지만 모처럼 마음에 드는 사진 하나 생겼네요!





1월 말에 제주도 한라산 눈꽃산행을 갈 예정이지만 그 전에 소백산이나 태백산의 제대로 된 눈꽃산행을 한 번 더 가보고 싶은 생각도 듭니다. 북한산 백운대의 눈꽃산행도 좋지 않을까라는 생각도 드네요. 참고로 임도는 비추합니다. 재미도 없고 무지 길고 또 꼬불꼬불하더군요 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