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의 "I am"과 오바마의 "We Can"

정치사회/국제사회 엿보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미국은 2008 대선을 앞두고 치열한 경선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과 배럭 오바마 두 후보간의 경합이 미국은 물론 전세계적으로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이러한 연유로 대선이 끝난 직후부터 이 둘의 역량을 유심히 관찰하게 되었습니다.

작년 10월까지만 하더라도 힐러리 후보가 오바마 후보에게 10% 가까이 앞서는 지지율의 차이를 보였기에 그대로 굳히기로 예상이 되었으나 오바마의 유세에 오프라 윈프리가 적극적으로 얼굴을 보이면서 그 격차는 급격히 감소하게 되었고 어느덧 전국 지지율에서 거의 동등한 모습을 보이게 되었습니다.

거의 매일같이 CNN NEWS SITUATION ROOM을 통해 그들의 Keynote Speech를 수차례 들어보다가 하나의 차이점이 문득 보였습니다. 그것은 자신의 경험으로 미국을 이끌 수 있다고 주장하는 힐러리의 "I am"의 사고와 우리가 미국의 변화이다라는 의식을 강조하는 오바마의 "We Are"의 사고였습니다.

이는 그의 지지자들에게서도 엿볼 수 있는데 힐러리의 지지자들인 오닐, 페레라, 스필버그 등은 그녀의 경험을 믿는다는 식의 수직적인 지지적 성격이 강하고 오바마의 지지자들인 오프라 윈프리, 맷 데이먼, 스칼렛 요한슨 등은 우리 함께라는 수평적인 성격이 강합니다.

또 한 힐러리는 정치 사회속의 루트를 차근차근 밝아가며 성장하였기에 정계에서 살아남기 위한 자립적 성격이 짙을 수 밖에 없으며 오바마는 시민운동가를 시작으로 하여 시민 사회속에서 성장하였기에 경험보다는 현실적인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한 움직임이 짙은 것입니다.

저는 여기서 오바마를 지지하는 입장에서가 아닌 정치인으로 가져야 할 자세의 변화에 "I am"이 아닌 "We Can"식의 사고가 필요하다는 것을 말하고자 합니다. 왜냐하면 이번 대선에서 우리나라 정치의 현 모습이 조금은 안타까웠습니다.

정말 차별화되는 경영 능력을 지닌 것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과거의 경험을 바탕으로 마치 자신만이 대한민국의 경제를 살릴 수 있다고 어필을 하는 이명박 당선자나 언론에 온갖 네거티브 공세를 펼치면서 겉으로는 "안아주세요"라고 외치는 정동영 후보나 자신의 말을 번복하고 뛰어든 이회창 후보나..

모두가 자신만이 유일하다는 마치 "신"이라도 된듯한 착각을 가지고 있고 상대방을 헐뜯는 정치 행태가 반복되다 보니 아무리 현실이 바뀌더라도 눈에 보여지는 모습때문에 대한민국의 정치인들은 '신뢰'받지 못하는 인물로 대다수의 국민에게 낙인이 찍힌 것입니다.

모든 부분에 있어서 서로 의견을 조율하고 최선책을 찾을 수는 없다고 생각을 합니다. 하지만 최소한 상대방의 입장에서 이해를 한번쯤은 하도록 노력을 해보아야만 합니다. 비록 그 노력이 큰 합의점을 찾지 못한다 하더라도 내 생각만이 유일한 진리라는 착각은 버려야 합니다.

내가 아니면 안된다는 생각. Just I am. 정말 내가 유능하며 사회를 변화시킬 수 있는 사람이라면 어느 자리에서도 그 누구와 함께 하더라도 조율하면서 자신의 영향을 충분히 펼칠 수 있다고 생각을 합니다. 결국 사회는 한 사람의 소유가 아닌 모든 구성원이 맞물려 있기 때문에..
Favicon of http://nudenude.tistory.com BlogIcon META-MAN 2008.01.28 22:22 신고 URL EDIT REPLY
예리한 분석이네요, 전 자세히 들여다 본적이 없었는데, 그런 차이라면 큰 차이가 아닐까 합니다.

그런데 양측의 지지자들을 보니, 역시나 쇼비지니스군요...

딴따라가 좌지우지 하는 선거~~~~
현대 민주주의의 비극이자 희극입니다.
Favicon of http://rkparadigm.tistory.com BlogIcon RKPARADIGM | 2008.01.29 00:09 신고 URL EDIT
저도 물론 힐러리와 오바마의 언변에 차이가 있을 뿐 그러한 사고는 차이가 없을 거라 생각을 합니다.

하지만 우리나라 정치 행태를 보면 각 당이 그리고 후보자들이 자신만이 아니면 안된다는 생각. 너무 답답하네요.

카네기의 인간관계론이라도 한번쯤은 읽어보았으면..
Favicon of http://2lix.com/ BlogIcon 2lix 2011.09.04 06:54 신고 URL EDIT REPLY
좋은 블로그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